본문 바로가기

뉴스

View
좋은 세상을 향한 AI…’혁신 생태계’ 이끌 브레인 150명 뭉쳤다 (조민수 교수)
작성자 시스템 작성일 21/03/15 (13:19) 조회수 818

AI미래포럼 AIFF 출범
국내 최대 규모 AI포럼
AI 개척한 1세대 석학부터
20代 스타트업 대표까지 한자리
AI미래포럼 출범 웨비나
17일 오전 9시부터 3시간 동안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서 개최
유튜브·네이버·카카오TV 생중계

 

 
좋은 세상을 향한 AI…'혁신 생태계' 이끌 브레인 150명 뭉쳤다

 

‘좋은 사회를 향한 AI(AI for social good).’

‘대한민국 인공지능(AI)산업’과 미래를 이끌어갈 국내 최고의 대표 브레인들이 AI미래포럼 창립에 뜻을 함께했다. AI 연구 1세대 석학에서부터 20대 젊은 스타트업 대표에 이르기까지 기업과 학술단체, 연구계를 망라한 국내 최대 규모다. 더 나은 한국을 만들자는 게 공동의 목표다. 포럼은 오는 17일 창립 기념 웨비나를 열고 향후 사업 및 포럼 주제,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40대 ‘영리더’들 포럼 주도

포럼 설립을 주도한 핵심은 40대 전후의 젊은 연구진과 개발자, 스타트업 대표다. 7인의 공동의장단은 하정우 네이버 AI랩 연구소장과 배순민 KT AI2XL 소장, 임우형 LG AI연구원 랩장, 김홍석 구글코리아 전무, 김현진 서울대 교수, 주재걸 KAIST AI대학원 교수, 이지민 UNIST(울산과학기술원) 교수 등이 맡았다.

한국경제신문이 시리즈로 소개했거나 소개가 예정돼 있는 ‘AI혁명가들’도 이름을 올렸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과 김영한 SK 가우스랩스 대표, 김경민 네이버 클로바 리더, 최동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AI연구실장, 김남주 카카오브레인 최고기술책임자(CTO), 김기수 포스코 공정엔지니어링 연구소장, 이재준 엔씨소프트 센터장 등이다. 모두가 국내 대기업과 빅테크기업의 AI연구 책임자다. 산업계에서는 IBM왓슨연구소 출신 김민경 삼성전자 상무, 네이버 번역 서비스 파파고를 만든 뒤 현대차·기아로 옮긴 김준석 AIR LAB 실장과 구글에서 인공지능 음성인식 시스템을 개발했던 김찬우 삼성리서치 AI센터 상무 등도 함께한다. 이 외에 인공지능 관련 산업에서 최첨단을 달리고 있는 김민규 LG이노텍 상무, 김영준 SK텔레콤 AI기술유닛장, 김주민 LG전자 AI연구소장, 박기은 네이버클라우드 CTO, 박명순 SK텔레콤 인프라밸류혁신그룹장, 이광희 보잉한국기술연구소 AI팀 시니어 연구원 등이 합류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석학이 대거 참여해 중심을 잡았다. 임종우 한양대 AI대학원장과 서민준 KAIST AI대학원 교수, 한보형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등이 합류했다. 인공지능, 컴퓨터공학 전공 외 다양한 분야와의 융합연구를 조언해줄 석학들도 함께했다. 강건욱 서울대 의대 교수와 김휘영 연세대 의대 교수는 의료 분야에서 인공지능의 역할을 고민한다. 고학수 서울대 로스쿨 교수는 법과 제도적인 측면에서 인공지능산업을 연구하고 있다. 이 외에도 언어학, 경영학, 우주항공학, 핵물리학 등과 인공지능을 융합해 연구하는 교수들이 함께했다.

AI 스타트업의 참여도 두드러진다. 박승균 루닛 최고제품책임자(CPO), 정규환 뷰노 CTO, 김태수 네오사피엔스 대표, 양상환 네이버D2스타트업팩토리 대표 등은 인공지능에 기반한 스타트업의 본질에 집중하고 있다.

박현제 SW정책연구소장, 신사임 한국전자기술원(KETI) AI연구센터장, 이용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시각지능연구실장 등은 기술은 물론 제도적인 측면에서 한국 AI 생태계의 진화를 위해 고언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AI 기술 발전과 과제’로 첫 웨비나

여성 연구자도 대거 합류했다. 오혜연 KAIST 인공지능 통합연구센터 소장과 김윤이 뉴로어소시에이츠 대표, 박하영 마크로젠 연구소장, 백은옥 한양대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 등이 자리를 빛낸다.

 

한국 인공지능 발전사의 산증인인 김진형 KAIST 명예교수 겸 중앙대 석좌교수가 자문위원장을 맡아 중량감을 더했다. 이용희 전 고등과학원장과 AI대학원협회장을 맡고 있는 이성환 고려대 AI연구소장 등이 자문위원을 맡아 ‘혜안’을 나눈다.

한편 한국경제신문은 AI미래포럼 출범을 기념해 17일 오전 9~12시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5층 그랜드볼룸)에서 ‘온오프라인 동시 생중계’ 창립 웨비나를 연다. ‘AI 기술발전은 어디까지 왔으며 한국의 과제는 무엇인가’를 주제로 국내 대표적인 AI 석학들이 격론을 벌일 예정이다. 김진형 KAIST 명예교수가 ‘AI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홍락 LG AI연구원 CSAI는 글로벌 AI 연구 트렌드를 소개한다. 하정우 네이버 AI랩 소장은 AI 연구의 최신 동향과 한국의 과제를 짚는다.

이어 배순민 KT AI2XL연구소장과 김태수 네오사피엔스 대표, 곽노준 서울대 교수가 ‘연구개발자가 원하는 AI 혁신생태계’를 제시한다. 권순선 구글 글로벌 머신러닝 생태계 프로그램 총괄이 ‘보다 나은 사회를 향한 AI 활용 사례’를 소개한다. 포럼은 유튜브와 네이버TV, 카카오TV 등에서 모든 일정을 생중계한다.

■ AI미래포럼 창립 멤버 (가나다순, 직함 생략)

강건욱 서울대, 강동재 ETRI, 강상기 한양대, 강서영 삼성전자, 강성주 칭화대, 강유 서울대, 고학수 서울대, 곽노준 서울대, 구성용 Pick-it, 권가진 서울대, 권순선 구글코리아, 김건희 서울대, 김경민 네이버클로바, 김기수 포스코, 김기응 KAIST, 김남주 카카오브레인, 김두현 건국대, 김명준 ETRI, 김민경 삼성전자, 김민규 LG이노텍, 김범준 KAIST, 김병초 한국외국어대, 김선희 서울대, 김세엽 셀렉트스타, 김승일 모두의연구소, 김아영 KAIST, 김영길 ETRI, 김영준 SK텔레콤, 김영한 SK하이닉스, 김영환 인공지능연구원, 김용대 서울대, 김유신 한화, 김윤이 뉴로어소시에이츠, 김은솔 카카오브레인, 김재춘 영남대, 김주민 LG전자, 김주영 KAIST, 김주호 KAIST, 김준석 현대자동차, 김지용 ETRI, 김지원 SK텔레콤, 김지희 동국대, 김진형 KAIST&중앙대, 김찬우 삼성리서치, 김태수 네오사피엔스, 김태윤 한양대, 김태희 영산대, 김현우 고려대, 김현진 서울대, 김현철 고려대, 김홍석 구글코리아, 김휘영 연세대, 노영균 한양대, 류정우 어니컴, 민경욱 ETRI, 박기은 네이버클라우드, 박명순 SK텔레콤, 박승균 루닛, 박은정 UPSTAGE, 박지은 펄스나인, 박진수 포스코, 박태웅 한빛미디어, 박하영 마크로젠, 박현제 SW정책연구소, 반병현 상상텃밭, 배경훈 LG, 배순민 KT, 배진수 신한AI, 백은옥 한양대, 백준호 퓨리오사AI, 변강섭 메이블러, 서민준 KAIST, 성낙호 네이버, 성주원 KT, 신대석 마이다스인, 신사임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심현정 연세대, 안현실 한국경제신문, 양상환 네이버, 양은호 KAIST, 엄태웅 ARTLab, 오순영 한컴그룹, 오진욱 리벨리온, 오혜연 KAIST, 우운택 KAIST, 유용균 한국원자력연구원, 유재준 UNIST, 이경일 솔트룩스, 이경전 경희대, 이광희 보잉, 이동수 삼성리서치, 이동희 국민대, 이선영 스트라드비전, 이성환 고려대, 이용주 ETRI, 이용희 KAIST, 이은주 삼성SDS, 이재준 엔씨소프트, 이종관 성균관대, 이주열 LG CNS, 이지민 UNIST, 이지항 상명대, 이진원 삼성리서치, 이진호 펄스나인, 이찬규 중앙대, 이 호 한국기술교육대학, 이호성 Cognex, 이호영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이홍락 LG, 임도현 HLDS, 임성빈 UNIST, 임우형 LG, 임종우 한양대, 임춘성 SW정책연구소, 장민석 네이버, 장병탁 서울대, 장영준 뤼이드커뮤니케이션, 장정선 엔씨소프트, 장정열 에프에이솔루션, 장준혁 한양대, 장학선 포스코, 전병기 LG유플러스, 전재후 메디팜소프트, 전태균 SI, 전희원 SK텔레콤, 정규환 뷰노, 정지훈 EMWorks, 조민수 포스텍, 조용원 SW정책연구소, 주재걸 KAIST, 조재완 한국기술교육대, 차미영 IBS, 최두환 포스코ICT, 최예림 서울여대, 최재식 KAIST, 최종원 중앙대, 최동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최종현 GIST, 최준기 KT, 추형석 SW정책연구소, 하정우 네이버, 한보형 서울대, 한자경 KT, 허석준 KT, 황성주 KAIST

 

출처: 한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