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View
국내 연구진, 뇌졸중 분석 알고리즘 경진대회서 세계 2위(인공지능대학원 박사과정 정현수)
작성자 시스템 작성일 22/10/05 (18:18) 조회수 110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국내 연구팀이 '뇌졸중 분석 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전 세계 2위를 차지했다.
 
포항공대(포스텍)는 인공지능대학원 박사과정 정현수씨·전자전기공학과 석사과정 윤치호씨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김광주 박사,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김범준 교수·정수 전임의, 원종준 연구원과 함께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경진대회에 참가해 전 세계 18개 팀 중 2위에 올랐다고 4일 밝혔다.
 
이 경진대회는 뇌병변 워크숍이 주최하고 아마존 웹 서비스, 국제의료영상컴퓨팅·인터벤션 학술대회가 후원했다.
 
연구팀은 뇌졸중 병변의 자동 분할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과제에서 딥러닝 분할 분야의 기본이 되는 U-Net 모델을 이용해 뇌 자기공명영상장치(MRI) 특성을 최대한 파악해 전후처리를 하는 데 주력해 이 같은 성적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