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View
경북도,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 박차(컴공/인공지능 곽수하 교수)
작성자 시스템 작성일 22/12/20 (14:29) 조회수 62

경북도는 지난 16일 포항 포스텍 국제관에서 대전환 시대, 인공지능으로 경북의 미래를 보다는 주제로 경북 인공지능 포럼을 개최했다.
 
인공지능은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는 범용기술로서 국가경쟁력을 결정하는 핵심요인으로 작용함에 따라 산업과 사회 전반에 걸친 패러다임 변화를 촉진하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은 그 자체로도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인 동시에 일자리 변동 등의 사회의 변화도 유발하고 있어 산업·경제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총 4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는 포럼은 인공지능 기술의 미래 발전방향을 제시하고 향후 산업·사회 전 분야에 AI를 활용·확산할 수 있는 전략을 모색하는 위한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온·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된다.
 
이날 포럼에는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지역의 연구기관과 네이버, 구글 등 국내외 주요기업 및 대학에서 100여명이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
 
하정우 네이버 AI LAB 소장이 초거대 AI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초거대 AI 현황과 생태계, AI 시대의 핵심역량, 인공지능 윤리 등에 대해 발표했다.
 
정태일 구글코리아 이사가 AI 산업과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국내외 AI 플랫폼 현황, 빅데이터 서비스 등에 대해 발표했다.
 
김수정 과기부 디지털인재양성팀장이 AI 융합기술 전지역확산 추진방향을 주제로 디지털 경제, 기술패권시대에 AI의 중요성과 의료, 교통, 금융, 안전 등의 다양한 AI 융합 프로젝트 등에 대해 발표했다.
 
곽수하 포스텍 인공지능대학원 교수가 AI 시대의 미래 인재양성을 주제로 AI 분야의 최근경향 및 AI 시대에 추구해야 할 지식, 창의성, 융합역량, 인성 등의 바람직한 인재상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포럼에는 특히 지역 인공지능 관련 기업인 나노시스템즈에서 라이다센서, 모듈링크에서 주행사고감지 솔루션, 하가에서 시각장애인을 돕는 표정인식 시력보조디바이스, 이엠맵정보에서 공사현장 위험구간 AI 인지 알림앱, 테이큰소프트에서 인공지능 기반 의사결정 지원솔루션을 전시 및 소개해서 인공지능기술의 현주소를 보여줬다.
 
경북도는 포럼을 계기로 메타버스시대 인공지능의 생태계 조성과 인력양성, 글로벌 기업유치 등에 종합적으로 대응해 나가면서, 국책사업 유치에도 총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포럼으로 미래 인공지능 시대를 어떻게 개척해 나가야 하는지 좋은 정보와 식견을 얻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인공지능으로 기존의 상식과 선입견을 뛰어넘어 과학기술의 비약적 발전을 이루고, 인공지능 발전이 이끄는 미래 경북의 길잡이 역할을 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경북도민일보 김우섭 기자(http://www.h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502282)